MAIN_처음   |   GUEST_방명록
갈림길
memo | 11/08/26 14:16
디자이너에게는 항상 갈림길이 존재한다.

하나는
클라이언트의 손과 발이 되어 모든 요구를 들어주는 것

또 하나는
클라이언트의 상대가 되어 지속적인 갈등과 자극을 주는 것

이 두 갈림길에서 디자이너는 끊임없이 선택해야 한다.
보통은 후자를 진정한 디자이너의 역할이라고 하지만
끊임없는 갈등속에서 배가 산으로 가는 경우가 다반사인 것을 보면
꼭 좋은 자세라고 말하긴 힘들다.
후자를 선택하는 것에 대한 전제는
1) 자신이 엄청난 디자이너라는 자각과 자신감
2) 결과에 대한 책임감
3) 클라이언트를 이끌 리더쉽
최소한 이 정도는 갖춰야 후자의 선택을 할수 있다.

만약 그렇지 못할 경우에는 보통은 전자를 선택한다.
그렇다고 전자가 나쁜 것만은 아니다.
분명 이건 아니라고 생각하지만 그것을 클라이언트가 자각하도록
유도하여 결국 옳은 방향으로 타협해 나가는 가장 최선의 방법이 될수도 있다.
물론 전자를 선택하는 것에도 전제가 있다.
그것은 바로 '희생정신'이다.

'희생'은 늘 힘들다. 그래서 많은 디자이너들이 갈림길에서 후자를 선택한다.
하지만 나는 늘 전자를 선택하도록 조언한다.
그것이 일을 순조롭게 진행시키고 스트레스를 덜 받는 길이기 때문이다.
결국 내가 희생하는 것이 좀 더 편하다. ㅎ

물론 자신의 삶의 가치에 배반되는 상황에서는
전자도 후자도 아닌 그 길 자체를 포기하는 것이 바른 선택이다.
 
 
 
관련글(트랙백) | 댓글






[PREV] | 1 | 2 | 3 | 4 | 5 | 6 | 7 | 8 | 9 ... | 788 | [NEXT]
ecocreative _ecological + creative
> Calender; 
> Category
분류 전체보기 (763)
Portpolio (99)
News & graphic (57)
Life (247)
Green_design (131)
Design (124)
Book (45)
memo (60)
> Article
+ 블로그 이동
+ 디자인에 박사 학위가..
+ 새 블로그
+ 메모
+ 갈림길
+ 디자인과 테크놀로지_..
+ 공생 공존
+ 이제석
+ 빈센트 반 고트(goat, 염..
+ ‘디자인 광풍’이 낳.. (2)
> Comment
+ 어제 SBS스페샬의 "..
+12/10 - christa
+ 지금 보니까... 저도 4번..
+08/25 - 여경
+ 경향신문의 CI가 이렇게..
+08/24 - 윤희형
+ ㅎㅎ 다들 사는 과정은..
+08/14 - 여경
+ 우왕!!저도 이런 비슷한..
+08/14 - 전씨
> Link
+ 강구룡 griong
+ 강주현_jdextaphor
+ 경향신문
+ 구정은 ttalgi21
+ 구혜린 greendolphin
+ 권승순 suede94
+ 권준호 jhkwon
+ 그룹사운드 magenta
+ 그린디자인전공
+ 김성라 rockoon
+ 김유진 greenankh
+ 김의래 euirae
+ 김진수 irrawaddy
+ 디자인 시장
+ 디자인 읽기
+ 서용빈 pyrechim
+ 성재혁 iamjae
+ 손미현 sohnmyun
+ 식탁 jejeji
+ 유혜인 haein85
+ 윤여경 ecocreative_2
+ 윤여경 새 블로그
+ 윤호섭 greencanvas
+ 이경재 ecodress
+ 이명우 greening
+ 이여형 liveinharmony
+ 이지원 hongjt10
+ 이진윤 leejeanyoun
+ 전씨 amberjeon
+ 정진열_therewhere
+ 제주부부 arooki
+ 지속가능디자인포럼..
+ 최성민_minister
+ 커뮤니티 nongjang
+ 트위터_tigeryoonz
 Trackbacks
 Archives
 Visitor count
_위치_이웃로그 +RSS +관리자

 

 

Warning: Unknown(): write failed: Disk quota exceeded (122) in Unknown on line 0

Warning: Unknown(): Failed to write session data (files). Please verify that the current setting of session.save_path is correct (.//session_path) in Unknown on line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