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IN_처음   |   GUEST_방명록
와이파이(wi-fi)망
Life | 10/11/28 15:22
‘와이파이(wi-fi)망’이 가로수 죽인다?


‘와이파이’(wi-fi, 무선랜) 망이 낙엽수에 좋지 않은 영향을 미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최근 독일 연구팀은 도심 지역에 밀집된 와이파이망이 인근의 가로수에 치명적인 영향을 끼친다는 보고서를 내놨다. 이 연구는 네덜란드 서부지역의 알펜 안 덴 리진(Alphen aan den Rijn)이란 마을에서 진행됐다. 이들 보고서에 따르면 와이파이망에서 유출되는 방사선이 주변 식물의 건강에 악영향을 미친다는 것이다. 물론 아직은 상황이 그렇게 심각한 건 아니다.
보고서에 따르면 최근 몇년 간 와이파이에 근접한 물푸레나무(Ash tree)는 조직 괴사(tissue necrosis)로 많은 수가 갈라지거나 찢기고 잎이 변색됐다. 이 현상이 와이파이의 영향 때문인지 결론내기 위해 연구팀은 와이파이망이 근접한 지점에서 세달 간 실험을 진행했다. 이 기간동안 100mW, 2412-2472MHz 방사능에 노출된 50~300센티미터 가량의 잎들이 외피층이 사라지면서 금속 광택의 색상으로 변색됐다. 이 금속성 색깔은 나무가 탈수 상태이며 죽음에 가까워졌다는 것을 뜻한다.
이들 연구팀은 또 와이파이의 접근성이 높은 지역의 옥수수나무가 다른 지역에 비해 꽃 피는 시기가 늦다는 사실도 추가로 발견했다. 연구팀은 이 실험을 지금보다 큰 규모로 장시간 진행한다면 보다 결정적인 결과를 얻어낼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이들 연구팀이 발견한 내용은 2011년 2월에 있을 국제 컨퍼런스에서 보다 자세히 논의될 전망이다.
한편 독일의 통신사는 알펜 안 덴 리진 마을의 나무에서 나타난 이 비정상적인 증상이 나무 자체의 질병 때문일 것으로 보고 있다. 이들은 와이파이망의 부정적인 영향이 다른 종의 나무에서는 발견되지 않았다는 것을 근거로 삼고 있다.


<헤럴드 경제 이혜미 기자 @blue_knights ham@heraldm.com>



******



휴대폰 이어 무선 네트워크(Wi-Fi)도 유해?


지난 4월 22일 영국 일간지 인디펜던트 인터넷판은 빠른 속도로 전국 초중고등학교에 보급되고있는 무선 컴퓨터 네트워크(Wi-Fi)의 전자 스모그가 휴대폰과 마찬가지로 어린이들에게 심각한 위협이 될 수 있다는 전문가들의 주장과 전국 35,000 명의 교사들이 교육 당국에 확실한 조사를 요구하기로 했다고 보도해 세계의 관심을 끌었다.
영국 제일의 국민 건강 보호 감시자이며 정부의 수석 과학 자문역을 역임한 보건국장 윌리엄 스튜어트 경은 최근 전국 초중고등학교 교실에 빠른 속도로 보급되고 있는 무선네트워크(Wi-Fi) 설비에 대해 많은 전문가들이 휴대폰과 유사하게 방사선이 방출돼 어린 학생들이 암과 조기 노쇠 증상을 초래할 위험이 있다고 경고하고 어린이들 건강에 나쁜 영향을 끼치는지 Wi-Fi 영향을 조사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같은 우려는 지난해 11월 하원 과학기술 위원회 위원장인 이언 깁슨 박사가 제기하기도 했는데 당시 그는 보건국에 Wi-Fi 무선 통신 기술을 본격적으로 조사해줄 것을 요구하며 Wi-Fi 위협을 면밀히 조사해야 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교육기술부에 의해 선 연결 없이도 컴퓨터를 할 수 있는 마법 같은 시스템으로 묘사된 이 Wi-Fi 무선 컴퓨터 네트워크는 전국의 학교들에 급속도로 퍼져 이미 전국 초등학교의 과반수 이상이 Wi-Fi를 설치했고 중고등학교는 5분의 4가 설치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한다.
그러나 Wi-Fi 시스템이 연구결과 유해하다고 판단한 유럽국가들중 몇몇 주 정부는 이미 학급에서 Wi-Fi 사용을 금했거나 사용을 제한하기 시작했는데 영국에서는 버킹엄셔 스토 스쿨의 한 교사가 Wi-Fi 설치 후 눈에서 갑자기 눈물이 나고 눈 뒤로 부터 압력을 느끼고 눈이 따가워 지며 몸이 아파 학교내의 일부 무선 통신 시설을 제거한 것으로 보고됐다.
금주 영국에서는 교사 연합회 회원 35,000명이 교육성 장관 앨런 존슨에게 Wi-Fi 때문에 어린 학생들이 피해가 없는지 조사해줄 것을 공식 요청하는 서한을 보내기로 했는데 학생들에 대한 전자파 영향 조사를 지금까지 시행한 적이 없지만 휴대폰과 휴대폰 송신 안테나 마스트들에서 방출되는 것과 유사한 전자파가 Wi-Fi 에서도 방출된다고 윌리엄 스튜어트 경은 말한다.
최근 연구결과에 따르면 휴대폰은 암과 뇌 손상을 유발하는 것으로 드러났고 송신탑 근처에 사는 사람들은 각종 질병에 고생하고 있는 것이 확인됐다. 스튜어트 경과 함께 스웨덴의 유명한 카롤린스카 연구소 올레 조한슨 교수는 수천건의 연구 결과가 Wi-Fi가 인체에 좋지않은 영향을 끼친다고 경고하며 더이상 지체말고 즉각 사용을 중지해야 한다고 말한다.
오스트리아 짤스부르크 주정부는 16개월간의 공식 연구끝에 Wi-Fi를 학교에 설치하는 것을 금지했고 사용 자체를 금지하는 것을 고려하고 있다. 또한 이같은 연구를 주도한 환경적 보건과 의학부의 게르트 오베르펠트 박사는 Wi-Fi를 위험한 기술이라고 불렀다.
또 인디펜던트는 Wi-Fi를 새로운 '하이테크의 공포' 로 규정하면서 과거 화석연료의 출현과 내연 엔진 연소를 통해 2세기동안 번영과 안락함을 이뤘으나 오늘날 억제할 수 없는 대기오염과 지구온난화를 초래한 것 처럼 새로운 Wi-Fi 등 첨단 기술들이 인류에게 어떤 악 영향을 줄 것인지 두렵다며 최근 동물세계 특히 꿀벌의 증발 사태를 예로 들었다.


<유상현〈웹진 '괴물딴지' 운영자〉ddangi__@ddangi.com>



출처 :
http://www.greencanvas.com/html/main.html
(게시판 20489번째 글)
 
 
 
관련글(트랙백) | 댓글(2)
이 글의 관련글(트랙백) 주소 :: http://ecocreative.net/tt/rserver.php?mode=tb&sl=741
11/02/24 17:22 R X
관리자만 볼 수 있는 댓글입니다.
여경 11/02/24 18:19 X
네 :)

아이디
비밀번호
홈페이지 비밀글로 저장
내용
 






[PREV] | 1 ...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 247 | [NEXT]
ecocreative _ecological + creative
> Calender; 
> Category
분류 전체보기 (763)
Portpolio (99)
News & graphic (57)
Life (247)
Green_design (131)
Design (124)
Book (45)
memo (60)
> Article
+ 블로그 이동
+ 디자인에 박사 학위가..
+ 새 블로그
+ 메모
+ 갈림길
+ 디자인과 테크놀로지_..
+ 공생 공존
+ 이제석
+ 빈센트 반 고트(goat, 염..
+ ‘디자인 광풍’이 낳.. (2)
> Comment
+ 어제 SBS스페샬의 "..
+12/10 - christa
+ 지금 보니까... 저도 4번..
+08/25 - 여경
+ 경향신문의 CI가 이렇게..
+08/24 - 윤희형
+ ㅎㅎ 다들 사는 과정은..
+08/14 - 여경
+ 우왕!!저도 이런 비슷한..
+08/14 - 전씨
> Link
+ 강구룡 griong
+ 강주현_jdextaphor
+ 경향신문
+ 구정은 ttalgi21
+ 구혜린 greendolphin
+ 권승순 suede94
+ 권준호 jhkwon
+ 그룹사운드 magenta
+ 그린디자인전공
+ 김성라 rockoon
+ 김유진 greenankh
+ 김의래 euirae
+ 김진수 irrawaddy
+ 디자인 시장
+ 디자인 읽기
+ 서용빈 pyrechim
+ 성재혁 iamjae
+ 손미현 sohnmyun
+ 식탁 jejeji
+ 유혜인 haein85
+ 윤여경 ecocreative_2
+ 윤여경 새 블로그
+ 윤호섭 greencanvas
+ 이경재 ecodress
+ 이명우 greening
+ 이여형 liveinharmony
+ 이지원 hongjt10
+ 이진윤 leejeanyoun
+ 전씨 amberjeon
+ 정진열_therewhere
+ 제주부부 arooki
+ 지속가능디자인포럼..
+ 최성민_minister
+ 커뮤니티 nongjang
+ 트위터_tigeryoonz
 Trackbacks
 Archives
 Visitor count
_위치_이웃로그 +RSS +관리자

 

 

Warning: Unknown(): open(.//session_path/sess_761afb86f89f350ca4872631f7ea2509, O_RDWR) failed: No such file or directory (2) in Unknown on line 0

Warning: Unknown(): Failed to write session data (files). Please verify that the current setting of session.save_path is correct (.//session_path) in Unknown on line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