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IN_처음   |   GUEST_방명록
논술의 함정 혹은 아이러니
Life | 10/11/30 10:50
내가 최근 글을 잘 못쓰게 된 원인이 이건 아닐까...




[고미숙의 行설水설]논술의 함정 혹은 아이러니


올해도 어김없이 입시의 계절이 돌아왔다. 수능이 끝났으니 이제 수험생들은 마지막 관문을 통과하기 위해 각개약진 중일 터, 그 가운데 가장 힘겨운 과정은 다름아닌 논술일 것이다. 아니나다를까 논술학원들은 이미 만원사례라고 한다. 수능과 논술, 말하자면 이 두 가지가 우리 시대 청소년들에게 주어진 ‘통과의례’인 셈이다. 논술이란 한마디로 말하면 독서능력을 평가하는 시험이라 할 수 있으니, 교육의 방향은 크게 독서와 글쓰기로 압축될 수 있겠다.


그래서 아주 어렸을 때부터 일찌감치 이 두 마리 토끼를 잡기 위해 총력을 기울여온 것이다. 그런데 참, 희한한 노릇이다. 이 정도로 ‘범국민적’ 노력이 투입되었으면 대학생들의 수준이 대폭 향상되어야 하는데, 실상은 전혀 그렇지가 않다. 조금 과장을 섞어 말한다면 요즘 대학생들은 단군 이래! 가장 책을 읽지 않고, 유사 이래! 가장 글쓰기를 못한다. 아니, ‘책을 통한 인생의 탐구’라는 발상 자체가 없을뿐더러, 또 지성의 광장에서 글쓰기가 왜 그렇게 중요한지를 감조차 잡지 못하고 있다. 그럼, 어릴 때부터 받아온 그 많은 교육적 배려는 대체 어디로 갔단 말인가? 좀 심하게 말하면, 지난 20여년간 시행된 교육개혁 성과는 ‘다 골고루’ 못하는 ‘하향평준화’를 이룬 것뿐이라고 하면 너무 지나친 풍자일까? 대체 어떻게 이런 일이?


독서와 논술을 강조하는 이유는 간단하다. 주어진 문제에 답하는 능력이 아니라, 스스로 문제를 제기하는 능력을 키우기 위함이다. 남이 제출한 문제를 푸는 ‘대상’에서 스스로 문제를 던지는 ‘주체’가 되는 것, 요즘 유행하는 말로 ‘자기주도적’ 학습이 여기에 해당한다. 자기주도적이란 말 그대로 자신의 힘으로 상황을 타개해나가는 것을 의미한다. 그러므로 여기서 핵심은 ‘신체성’이다. 신체가 지닌 잠재력을 얼마나 활용할 수 있는가가 평가의 척도라 할 수 있다. 우리 몸에는 35억년 생명의 역사가 오롯이 새겨져 있다. 이 기억들을 얼마나 능동적으로 활용하느냐, 여기에 따라 개별주체와 사회의 운명이 달라진다. 따라서 말할 것도 없이 이 힘은 전적으로 자신에게 달려 있다. 교육시스템이나 사교육, 미디어 등은 하나의 배경에 지나지 않는다. 만약 이 외부적 조건들이 전면에 나서게 되면 거꾸로 ‘신체성’은 침묵해버린다. 이것이 존재의 내부와 외부 ‘사이에서’ 일어나는 ‘기묘한 가역반응’이다. 결국 자기주도적 학습 시스템이 강화될수록 자기주도성을 잃어버리는 역설이 일어나게 되는 것.
지금 교육이 바로 이런 함정에 빠진 듯하다. 독서력이란 책에 대한 욕망과 능력을 말하는데, 학생들은 이 힘을 기르는 데 주력하는 게 아니라, 책에 대한 정보를 습득하는 데 골몰한다. 논술 또한 마찬가지다. 글이란 모름지기 내 존재의 심연에서 터져나오는 것이어야 한다.


하지만 학생들한테 논술은 정보의 조합이나 이미지의 짜깁기일 뿐이다. 그러니까 수많은 책을 읽고, 수없이 글을 써대는데도 바로 이 ‘자기’ 혹은 ‘신체성’이라고 하는 영역은 한번도 일깨워진 적이 없는 것이다. 자기주도적인 것조차 이미지가 되고 정보가 되는 시대, 범람하는 정보의 늪에서 모두가 정보로부터 소외되는 것이 이 정보화 사회의 실체일지도 모르겠다. 그러면 사람들은 또 이렇게 말할 것이다. 자기주도적 신체성을 일깨워주는 멋진 프로그램이 없느냐고? 오 마이 갓!


누군가 말했다. 문체는 얼굴이라고. 과연 그렇다. 성형만능시대라 모든 얼굴이 닮아가고 있지 않은가. 그러니 문체도 점점 똑같아질 수밖에. 성형이 만개할수록 얼굴의 개성이 사라지듯, 독서지도를 받으면 받을수록 책에 대한 욕망이 증발하고, 논술교육을 받으면 받을수록 글쓰기 능력이 마모되어 버리는, 그리하여 자기주도는커녕 마치 물귀신작전처럼 다함께 ‘자기망각’의 늪으로 잠겨버리는, 아! 이 끔찍한 아이러니를 대체 어찌한단 말인가?




출처 : http://news.khan.co.kr
 
 
 
관련글(트랙백) | 댓글(6)
이 글의 관련글(트랙백) 주소 :: http://ecocreative.net/tt/rserver.php?mode=tb&sl=742
매실 10/11/30 14:00 R X
하하 그래서 고미숙 샘이 맨날 하는 얘기가..밥 잘먹고 등산하라는.... 거네요.ㅎㅎ
여경 10/11/30 14:17 X
아 그러셨군요.
글쓰기를 의식하지 않았을 때가 훨씬 좋았던거 같아요.
글쓰기라고 말하지 말고 그냥 '생각쓰기'라고 표현하면 더 좋을거 같아요.
10/12/01 11:01 R X
관리자만 볼 수 있는 댓글입니다.
여경 10/12/01 13:49 X
이 이현의 윤리과목 수능강의예요. ㅎ
화일로 있는데.... 용량이 꽤 되요. 몇기가...
착한시민프로젝트에 참여하시더군요. ㅎㅎ
매실 10/12/01 14:19 X
아하..다른 선생님꺼였군여~~ 그냥제가 이걸로 구해봐야곘네요.ㅎㅎ 착한시민.. 딸기언니 권유로 하게 되었어요.ㅎㅎㅎ
여경 10/12/01 14:40 X
^^

아이디
비밀번호
홈페이지 비밀글로 저장
내용
 






[PREV] | 1 ...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 247 | [NEXT]
ecocreative _ecological + creative
> Calender; 
> Category
분류 전체보기 (763)
Portpolio (99)
News & graphic (57)
Life (247)
Green_design (131)
Design (124)
Book (45)
memo (60)
> Article
+ 블로그 이동
+ 디자인에 박사 학위가..
+ 새 블로그
+ 메모
+ 갈림길
+ 디자인과 테크놀로지_..
+ 공생 공존
+ 이제석
+ 빈센트 반 고트(goat, 염..
+ ‘디자인 광풍’이 낳.. (2)
> Comment
+ 어제 SBS스페샬의 "..
+12/10 - christa
+ 지금 보니까... 저도 4번..
+08/25 - 여경
+ 경향신문의 CI가 이렇게..
+08/24 - 윤희형
+ ㅎㅎ 다들 사는 과정은..
+08/14 - 여경
+ 우왕!!저도 이런 비슷한..
+08/14 - 전씨
> Link
+ 강구룡 griong
+ 강주현_jdextaphor
+ 경향신문
+ 구정은 ttalgi21
+ 구혜린 greendolphin
+ 권승순 suede94
+ 권준호 jhkwon
+ 그룹사운드 magenta
+ 그린디자인전공
+ 김성라 rockoon
+ 김유진 greenankh
+ 김의래 euirae
+ 김진수 irrawaddy
+ 디자인 시장
+ 디자인 읽기
+ 서용빈 pyrechim
+ 성재혁 iamjae
+ 손미현 sohnmyun
+ 식탁 jejeji
+ 유혜인 haein85
+ 윤여경 ecocreative_2
+ 윤여경 새 블로그
+ 윤호섭 greencanvas
+ 이경재 ecodress
+ 이명우 greening
+ 이여형 liveinharmony
+ 이지원 hongjt10
+ 이진윤 leejeanyoun
+ 전씨 amberjeon
+ 정진열_therewhere
+ 제주부부 arooki
+ 지속가능디자인포럼..
+ 최성민_minister
+ 커뮤니티 nongjang
+ 트위터_tigeryoonz
 Trackbacks
 Archives
 Visitor count
_위치_이웃로그 +RSS +관리자

 

 

Warning: Unknown(): open(.//session_path/sess_7ad50986e7a02a156cb88b6a0b0d42d6, O_RDWR) failed: No such file or directory (2) in Unknown on line 0

Warning: Unknown(): Failed to write session data (files). Please verify that the current setting of session.save_path is correct (.//session_path) in Unknown on line 0